Skip to main content
이스트 레이스 워터웨이
1 / 1
  • 주별:
    인디애나주

북미 최초의 인공 급류 코스는 인디애나주의 도시를 바로 가로지릅니다.

납세자들의 반대 목소리가 높기는 했지만, 사람들은 남북전쟁 시대의 이스트 레이스 워터웨이(East Race Waterway)에 물을 채우고 높이를 맞춰 부활시켰습니다. 본래 이 조치는 전쟁이 끝났음을 시사하는 것으로 보였습니다. 현재 이스트 레이스 워터웨이는 북적거리는 도심을 곧바로 관통하는, 영리화되고 경쟁력 있는 급류 코스가 되었습니다. 이 수로는 원래 사우스벤드에서 번성하던 제조업인 제재소에 전력을 공급할 목적으로 1840년대에 건설되었습니다. 오랜 세월 동안 사용되지 않던 수로에는 물이 채워졌고, 1970년대 이후로 남아있는 세인트조세프강(St. Joseph River)의 흔적은 쇄락한 도심 가운데 여전히 서있는 지루한 다리 난간뿐이었습니다.

복원된 수로

그리고 1978년, 시장의 지원과 함께, 지역을 되살리고자 했던 야심찬 활성화 계획의 일부로서 운하를 되살리기 위한 계획이 준비되었습니다. 1984년까지 납세자들의 세금 지원을 받아 되살아난 수로는 수리 개조되었고, 시합에 출전하는 급류 캬약인들이 이를 이용했습니다. 그 당시에는 이곳이 북미에서 유일한 인공 급류 코스였습니다. 오늘날, 수로는 그 목적을 다했지만 이 지역은 그 중심부의 수로 덕분에 다시 한 번 활기 넘치는 도심 공간이 되었습니다. 현재 수로는 일반에 개방되어 있으며 누구라도 배를 빌려 코스를 타볼 수 있습니다. 길이는 약 610m이고 래프팅하는 데 겨우 약 5분 소요됩니다. 경험 많은 카약인에서 당일치기 여행객까지, 누구나 거친 물결에 올라 탈 수 있습니다.

여행 전 알아두면 좋은 정보

모든 래프팅 장비가 제공되나, 카야킹을 하시려면 개인 장비가 필요합니다. 1회 탑승은 6달러입니다. 여행 예약 방법에 대한 자세한 정보와 예상되는 사항에 대한 도움은 이스트 레이스 워터웨이의 웹사이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수로는 일반에 개방되어 있으며 인디애나대학교(Indiana University) 사우스벤드 캠퍼스 리버워크의 일부입니다. 이곳에서는 반려견을 동반하거나 자전거를 탈 수 있습니다.

이 콘텐츠는 아틀라스 옵스큐라(Atlas Obscura)용으로 제작됐습니다.

더 알아보기
항해에 나선 베이세일의 웅장한 애플도어 대형 범선

목적지

베이시티

로체스터 스카이라인 위로 해가 뜨는 모습

목적지

로체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