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홀앤더락
1 / 1
  • 주별:
    유타주

1940년대에 바위에 새겨진 집.

유타주 남동쪽에 있는 191번 고속도로(Highway 191)를 지나는 여행객들은 이 독특한 바위에 직접 새겨진 면적 약 465㎡의 집을 보고 놀랄 것입니다. 앨버트 크리스텐슨은 1940년대에 그의 바위 집 공사를 시작하여 12년간 파고, 조각하고, 폭파했습니다. 이후 가족들을 그 집으로 이사시키고, 사막을 오가는 여행객을 위한 독특한 식당을 열었습니다. 비록 앨버트는 1950년대 후반에 사망했지만, 앨버트의 아내 글래디스(Gladys)가 계속해서 이 바위 집에서 살며 오랫동안 식당을 운영했습니다. 글래디스는 1970년대에 사망했고 부부는 바위 집이 있는 곳에 안장되었습니다.

희귀한 바위 건축물

오늘날 홀앤더락(Hole n’ the Rock)은 성공적인 노변 관광명소가 되었으며, 크리스텐슨이 몇 년 동안 열정과 추진력을 갖고 지은 집의 투어를 제공합니다. 내부에는 거대한 기둥을 주변으로 14개의 방이 있고 벽에 바로 선반이 새겨져 있습니다. 볼거리 중에는 단단한 사암을 통해 약 20m 높이의 굴뚝이 뚫려있는 벽난로, 깊은 튀김 냄비, 바위로 지어진 욕조도 있습니다.

비록 지금은 아무도 홀앤더락에 살지 않지만, 매력적인 박제 애완 당나귀 해리(Harry)는 여전히 그곳의 주인입니다. 해리의 상태는 그다지 좋지 않습니다. 그러나 확실한 것은 전 주인 앨버트가 해리를 아끼며 조심스레 타고 다녔다는 것입니다. 거처 밖에서는 바위와 선인장으로 이루어진 정원, 동물원, 돌에 새겨진 소풍 테이블과 벤치를 만날 수 있습니다.

여행 전 알아두면 좋은 정보

유타주 모압에서 남쪽으로 약 19km 떨어진, 191번 연방 고속도로(US Highway 191)위에 있습니다.

이 콘텐츠는 아틀라스 옵스큐라(Atlas Obscura)용으로 제작됐습니다.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