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T.A. 몰턴 헛간
1 / 1
  • 주별:
    와이오밍주

시골풍의 오래된 이 건물은 미국에서 가장 사진이 많이 찍히는 헛간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티턴 산맥(Teton Range)의 웅장한 배경을 뒤로한 완벽한 위치의 이 예스러운 헛간은 서부 야생 지역의 놀라운 경치를 보여줍니다. 이러한 이유로 미국에서 가장 사진이 많이 찍힌다는 명성을 얻게 되었습니다.

이 헛간은 1800년대에 지어진 모르몬 로우(Mormon Row)의 한 부분입니다. 아이다호주를 떠난 모르몬교도들은 그들이 아니었다면 그저 오지일 뿐이었을 이 땅에 정착해 농가를 이루고 살았습니다. 현재는 그들이 지은 유서 깊은 건물들이 모여 있는 곳은 유령 마을 같은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지만, 미국의 개척 정신을 보존하기 위해 보호받고 있습니다.

토마스 알마 몰턴(Thomas Alma Moulton)은 1900년대 초 이곳으로 이주한 사람들 중 한 명입니다. 그는 오늘날까지도 굳건하게 서 있는 이 헛간을 30년 동안 만들었습니다. 이곳은 그와 그의 아들이 지은 주택 중 남아 있는 유일한 곳입니다.

전형적인 미국의 건축물

사진 찍기 좋은 이곳은 와이오밍주 잭슨 홀(Jackson Hole)의 상징이 되었습니다. 사진작가들은 배경에 드리워지는 티턴 산맥과 함께 역사적인 구조의 아름다운 경치를 사진에 담기 위해 이곳으로 몰려듭니다. (대신 일부 사람들은 그 형제 격인 존 몰턴의 인근 외양간을 촬영하기도 합니다.)

T.A. 몰턴의 헛간은 돈 드릴로(Don DeLillo)의 소설 화이트 노이즈(White Noise)에서 ‘미국에서 가장 많은 사진이 찍히는 헛간’이라는 허구의 설정에 대한 영감을 주기도 했습니다. 그의 글은 관광업의 정신을 조롱하기도 합니다. 드릴로는, 사람들이 “한번 헛간의 간판을 본 후에는 다시는 이곳을 보는 것이 불가능하게 된다”라고 외치며 사진을 찍어대는 생각 없는 사람들에 대한 장면을 묘사했습니다.

여행 전 알아두면 좋은 정보

NPS 웹사이트에 따르면 "무스 교차로(Moose Junction)를 지나 잭슨 방면에서 북측으로 191번 고속도로(Highway 191)를 주행한 후 앤텔로프 플랫츠 로드(Antelope Flats Road)로 우회전합니다. 왼쪽의 작은 비포장 주차장이 있는 분홍색 벽토 주택이 보이는 남북으로 뻗은 비포장 도로가 나타날 때까지 도로를 따라 약 2.4km를 주행합니다. 주차장에 길 안내지와 안내 간판이 있습니다."

이 콘텐츠는 아틀라스 옵스큐라(Atlas Obscura)용으로 제작됐습니다.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