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뉴욕주 이타카 식스 마일 크리크
1 / 1
  • 주별:
    뉴욕주

뉴욕주 업스테이트의 멋진 폭포와 물방앗간이 천천히 자연으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이타카의 기념품 상점을 둘러보시면 그 아름다운 풍광, 특히 골짜기에 대한 자부심을 느낄 수 있습니다. 위험한 급류로 인해 대다수의 골짜기가 수영금지지역이지만, 식스 마일 크리크는 자연을 사랑하는 이들에게 '안전한 대안'으로 남아 있습니다.

이타카 커먼스(Ithaca Commons) 쇼핑몰과 코넬 대학교가 위치한 컬리지타운(Collegetown) 사이에 자리잡은 식스 마일 크리크에는 퍼스트, 세컨드라는 이름의 댐이 두 개 있는데, 이곳은 지역 주민과 학생들이 즐겨 찾는 명소입니다. 폭포는 얕은 시냇물로 흘러들어 완벽한 낚시터 또는 풍부한 야생 동물들을 관찰하기에 적절한 곳을 이룹니다.

퍼스트 댐에는 특히 골짜기에 조용히 자리 잡은 버려진 물레방앗간이 그 매력을 더합니다. 비록 자연으로 돌아가기 시작했으나, 물레방앗간의 나무 덧창과 예스러운 건축물은 소박한 자연 속에서 현대 문명의 존재를 일깨우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많은 이들이 물레방앗간을 돌아보려 하지만, 문은 오래 전에 닫힌 채 녹슬어 버렸습니다. 그럼에도 물레방아는 퍼스트 댐에 일말의 미스터리와 독특함을 더해 눈에 보이는 것 이상의 흥미롭고 복잡한 역사가 존재함을 암시합니다.

댐에 가는 길은 그래도 약간 힘겨울 수 있습니다. 아슬아슬하게 나무 판자가 깔린 길을 지나 기둥에 엮은 오래된 밧줄을 잡고 작은 바위 절벽을 내려가야 하지만 아래에서 보는 광경은 진정 그럴 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약간 전통적인 의미의 모험을 찾는 이에게 식스 마일 크리크는 매우 적합한 곳입니다.

여행 전 알아두면 좋은 정보

위치를 찾으려면 GPS에서 '멀홀랜드 야생화 보호구역(Mulholland Wildflower Reserve)'을 검색하세요. 퍼스트 댐은 야생화 보호구역 길 맞은편에 있습니다.

본 콘텐츠는 아틀라스 옵스큐라(Atlas Obscura)의 콘텐츠입니다.

관련 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