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와인 제조가 마리아 폰지의 시선으로 경험하는 오리건의 윌라멧 밸리

오리건주

와인 제조가 마리아 폰지의 시선으로 보는 오리건의 윌라멧 밸리

1 / 1
  • 주별:
    오리건주

폰지 와이너리는 마리아 폰지의 부모님이 1970년에 설립했습니다.

마리아의 아버지는 기계 공학자였고 어머니는 교사였죠. 폰지 가족의 거침없는 열정과 담대한 비전은 그들에게 멋진 결과들을 가져다주었습니다.

오리건 주 윌라멧 밸리 - 마리아 폰지

마리아의 부모님은 와인 제조 사업에 문외한이었지만 세계 최고의 피노 누아를 제조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그리고는 포도를 재배할 땅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정식 교육을 받은 적은 없지만 시원하고 습한 기후가 피노 누아 재배에 적합하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죠. 그래서 오리건 주 포틀랜드 남서부의 토지를 매입했고 마리아가 3살 때 온가족이 캘리포니아를 떠나 비옥하고 푸른 땅과 반짝이는 강이 있는 온화한 기후의 윌라멧 밸리(Willamette Valley)로 이사했습니다. 

폰지 가족이 선택한 땅은 본래 딸기 농장 자리라 토양이 비옥했습니다. 덕분에 포도가 잘 자랐죠. 그들은 오리건 주 최초로 피노 누아를 재배한 사람들의 대열에 합류했고 사업은 번창했습니다. 

마리아는 평생 와인 사업에 매진했습니다. 그녀의 자매와 함께 1990년대 초부터 부모님의 사업을 물려 받아 운영하고 있습니다. 둘 다 부모님이 확립한 창립 이념인 진실성과 지속 가능성을 지켜나가고 사업에 반영하고자 노력합니다.

 

관련 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