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켄터키주 오언즈버러의 농장에 있는 블루그래스 밴드 더 욱스
1 / 1
  • 주별:
    켄터키주

오언즈버러 현지 블루그래스 밴드 더 욱스(The Wooks)가 만족스러운 바비큐와 버번, 그리고 밴조 연주가 있는 자신들의 남부 마을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켄터키주 오언즈버러는 오하이오강(Ohio River)의 돌출부에 있는 생각치 못한 작은 마을입니다. 하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미국에서 가장 문화적으로 융성한 곳 중 하나라는 사실을 알게 될 것입니다.

“오언즈버러는 언제나 미소로 여러분을 환영하며 맛좋은 음식과 귀를 즐겁게 하는 음악이 있는 곳입니다.” 블루그래스 밴드 더 욱스의 리드 싱어 아서 핸콕(Arthur Hancock)이 말합니다. “오언즈버러에 머무는 동안 밴조(Banjo)와 바이올린 소리를 들을 수 있을 겁니다. 분명한 것은 순수한 블루그래스의 아름다운 음악이 들릴 것이라는 점입니다.”

유대가 긴밀한 지역사회에서 탄생한 음악

블루그래스 장르의 긴 뿌리를 끝까지 거슬러 올라가면 1923년 빌 먼로(Bill Monroe)라는 소년이 노래를 배운 장소인, 오언즈버러에서 멀지 않은 로자인 감리 교회(Rosine Methodist Church)에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빌 먼로의 출생지도 근처에 있습니다.) 블루그래스 애호가들이 먼로를 ‘블루그래스의 아버지’라고 부르는 것은 그가 1930년대에 최초의 블루그래스 밴드를 설립했기 때문입니다. 먼로는 60년 넘게 그의 기교를 발전시키고 완성시켰습니다. 이 전설적인 인물이 직접 가르친 음악가에는 얼 스크럭스(Earl Scruggs), 레스터 플랫(Lester Flatt), 소니 오스번(Sonny Osbourne), 리키 스캐그(Ricky Scaggs)가 있습니다. 도시 외곽의 로자인(Rosine)에 있는 농장에서 태어나 자란 먼로는 오언즈버러 카운티의 범위를 훨씬 넘어서는 장르를 보일 것입니다.

먼로가 창조한 그리고 핸콕(Hancock)이 이어가는 풋 스탬핑 즉흥 공연과 캐치 리프의 전통은 오언즈버러 사람들을 단단히 뭉치게 하는 부분입니다. “블루그래스로 가스펠, 블루스, 스코틀랜드-아일랜드 바이올린, 대중음악, 초기 컨트리를 들을 수 있을 겁니다. 블루그래스는 지역사회가 참여하도록 독려하는, 그래서 정말 완벽하게 ‘오언즈버러’적인 것입니다.”

전설적인 ‘블루그래스의 아버지’ 빌 몬로의 출생지

전설적인 ‘블루그래스의 아버지’ 빌 몬로의 출생지
더 보기
추가 정보

맛있는 전통이 살아 숨쉬는 곳

“오언즈버러에서는 독특한 방식으로 바비큐를 만듭니다. 양고기를 굽는 거죠. 오하이오강의 아름다운 강변을 따라 사람들이 정착하기 시작했을 당시에는 양이 매우 많았습니다. 올드 힉토리 바비큐(Old Hickory Bar-B-Que)는 100년 넘게 운영되어 왔으며, 마을에서 가장 뛰어난 보르구(Burgoo)를 자랑합니다. 구운 고기 세 개를 섞은 것입니다. 매우 맛있습니다. O.Z. 타일러 양조장(O.Z. Tyler Distillery)에 들러 3대째 내려오는 마스터 양조장인 제이콥(Jacob)을 만나고 양고기의 냄새를 호밀 위스키로 흘려보내세요.”

핸콕은 말합니다. 밀러 하우스(Miller House)는 1905년에 지어진 멋진 시내의 저택으로 현재는 정찬 레스토랑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이곳은 지하의 바에서 반짝이는 캐러멜 색 위스키 300병에 대해 숙고하기에 완벽한 장소이기도 합니다. 너무 많은 컬렉션이 부담된다면 오언즈버러 컨벤션 센터(Owensboro Convention Center)에 있는 불릿 버번 바(Bulleit Bourbon Bar)에서 엄선한 40 종류의 위스키를 맛볼 수 있습니다. 또한 독점적인 한정 빈티지도 소유하고 있습니다.

그럼 오언즈버러와 더 욱스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요? “우리는 켄터키주 오언즈버러에 있는 새로운 블루그래스 음악 명예의 전당에서 공연할 것입니다.” 핸콕은 말합니다. 박물관은 독특한 장르에 전념하는 공연과 전시 공간을 추가하는 1,500만 달러 규모의 공사를 막 끝냈습니다. “이 지역에 꼭 필요한 변화라고 생각합니다.” 핸콕은 말합니다.

O.Z. 타일러 양조장을 둘러보는 더 욱스

O.Z. 타일러 양조장을 둘러보는 더 욱스
더 보기

마지막으로, 지역 사람들을 사랑하는 곳

그리고 도시의 투자만이 오언즈버러의 문화를 보존하는 것은 아닙니다. 바로 사람들이 있습니다. 핸콕은 잠시 멈춰 밴드의 목표를 생각합니다. “우리가 미래의 세대들이 블루그래스를 연주하고, 축하하고, 포용하도록 영감을 줄 수 있는 것이 더 욱스의 희망입니다. 결국 모든 사람과 모든 이야기를 위한 것이죠.”

한 세대 이전의 빌 몬로와는 다르게 핸콕은 더 큰 이야기의 한 부분입니다. 바이올린과 밴조를 갖고 다니는 사람들은 1950년대에 오언즈버러에 모여 블루그래스의 아버지로부터 직접 블루그래스의 적절한 코드를 배웠습니다. 오늘날 새로운 블루그래스 박물관은 23개의 지역 학교 초등학생에게 블루그래스의 기초와 악기 연주 방법을 가르치는 ‘학교의 블루그래스(Bluegrass in the Schools)’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같은 전통을 이어갑니다. 더 욱스는 뛰어난 사람들이 있는 작은 마을의 풍부한 환대의 역사의 한 장을 대표합니다. 주민과 맛있는 음식과 음악을 사랑하는 도시 말입니다.

오언즈버러 근처의 지역 농장에서 연주 중인 더 욱스

오언즈버러 근처의 지역 농장에서 연주 중인 더 욱스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