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로큰롤 명예의 전당

오하이오주

음악의 뿌리: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1 / 1
  • 주별:
    오하이오주

수십 년 전, 미국에서 주류 음악에 대한 저항이 싹틀 무렵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한 DJ가 만든 한 용어가 이러한 움직임의 기폭제 역할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 용어가 바로 '록큰롤'입니다. 록큰롤은 클리블랜드를 이러한 움직임의 중심에 서게 했습니다. 그 이후 이리호의 근면한 중서부 도시인 클리블랜드는 프리텐더스(Pretenders), 블랙 키스(Black Keys), 트레이시 채프먼(Tracy Chapman) 같은 걸출한 아티스트를 배출했습니다. 실로 클리블랜드는 로큰롤 명예의 전당이 있는 도시 이상의 매력과 가치를 가진 곳입니다.

클리블랜드 출신 드럼 연주자 겸 작곡자인 앤서니 타데오(Anthony Taddeo)는 미국 전역과 유럽을 여행한 후 고향으로 돌아와 이러한 음악적 열기에 가세하기 시작했습니다. 앤서니의 클리브랜드 투어는 1950년대 젊은이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었던 노스 콜린우드(North Collinwood) 지구의 비치랜드 볼룸 & 태번(Beachland Ballroom & Tavern)을 방문하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원래 크로아티아 자유의 집(Croatian Liberty Home)이었던 이곳에서는 현지의 록 & 팝 아티스트의 공연과 현지에서 생산한 식재료로 만든 음식을 즐길 수 있습니다. 1931년부터 클리블래드 오케스트라가 상주하고 있는 세버런스 홀(Severance Hall)도 꼭 들러 보세요. 외관과 실내에서 고전 양식과 아르데코 양식의 조화를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건물입니다. 그리고 앤서니는 진정한 음악 애호가를 위해 밥 스탑(The Bop Stop)을 추천합니다. 이곳에는 이리호(Lake Erie)의 아름다운 전망을 만끽하면서 중서부의 재즈를 감상할 수 있는 최고의 음악 감상실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앤서니 타데오

앤서니 타데오
더 보기

현지인들이 어울리는 장소가 도시의 정취를 느끼게 해 준다면 로큰롤 명예의 전당(Rock & Roll Hall of Fame)은 클리블랜드에서 최고의 관광 명소로, 록 음악 애호가라면 꼭 들러야 하는 곳입니다. 세계적인 건축가 아이엠 페이(I.M. Pei)가 디자인한 건물에 위치한 이곳은 1995년 문을 연 이후 지금까지 방문자가 천만 명을 넘었습니다. 이곳에는 조니 캐시(Johnny Cash)의 펜더(Fender) 기타, 수프림스(Supremes)의 반짝이는 옷장, 존 멜렌캠프(John Mellencamp)의 오토바이 등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최고의 박물관과 미술관에서 클리블랜드에 깊이 뿌리내린 창의적인 문화를 체험해 보세요. 그 중에서도 무료 입장 가능하고 연중 훌륭한 전시가 펼쳐지는 클리블랜드 미술관(Cleveland Museum of Art)은 비즈니스 인사이더(Business Insider)가 미국 최고의 미술관 중 2위로 선정한 곳입니다. 현대미술관(Museum of Contemporary Art)은 거울로 마감한 다면체 구조의 건물로 강렬한 인상을 심어주며 내부에 들어가서도 대담한 시각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방대한 규모의 갤러리가 자리한 '세븐티에잇스 스트리트 스튜디오'(78th Street Studios)도 빼놓을 수 없겠죠? 다운타운을 방문하시는 분은 뉴욕시를 제외한 최대 공연 센터인 플레이하우스 스퀘어(Playhouse Square)에서 최고의 브로드웨이 작품을 감상해 보세요.

로큰롤 명예의 전당

로큰롤 명예의 전당
더 보기

현지에서 생산된 식재료에 집중한 결과 중서부 음식의 부흥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1912년 문을 열어 클리블랜드에서 가장 오래된 파머스 마켓인 웨스트 사이드 마켓(West Side Market)을 들러 보세요. 100개가 넘는 노점에서 판매하는 현지 음식을 구경하고 드셔 보세요. 환상적인 정통 피자가 생각난다면 시티즌 파이(Citizen Pie)를 찾아 보세요. 이집은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수년간 정통 피자 비법을 완성하고 돌아온 리투아니아 현지인이 소유 및 운영하고 있습니다. 그 밖에 스타일리시한 공간에서 소박한 요리를 맛볼 수 있는 클리블랜드 출신 유명 셰프 마이클 사이먼(Michael Symon) 소유의 그레이트 레이크스 브루잉(Great Lakes Brewing)과 롤라(Lola)도 추천합니다.

웨스트 사이드 마켓

웨스트 사이드 마켓
더 보기

노동자 계급의 전통과 록큰롤 정신이 깃든 도시, 클리블랜드는 끊임없이 진화하고 있습니다. 1950년대 록 초창기부터 1970년대와 1980년대를 주름잡던 펑크와 뉴 웨이브에 이르기까지, 중서부의 '조용한' 도시인 클리블랜드는 우리가 음악과 문화를 대하는 방식에 관한 모든 것을 꾸준히 변화시켰습니다.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