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영국의 유명한 유적지 스톤헨지는 네브라스카 주에서 고물 자동차로 재현되어 낯선 풍경을 연출합니다.

워싱턴, 네브래스카, 네바다,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기이한 매력을 뽐내는 미국의 명소 5곳

글쓴이: Claire Volkman

1 of 1
  • States:
    워싱턴
    네브래스카
    네바다
    캘리포니아
    플로리다

미국은 어느 곳을 여행하든 금문교, 자유의 여신상 등 기념사진을 찍을만한 곳을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멋진만큼 아주 기이한 장소도 있죠. 외계인이 발견된 곳이라는 장소에서부터 산호석으로 세운 성에 이르기까지 미국에서만 만날 수 있는 독특한 볼거리가 여행객들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1. 프리몬트 트롤

You might be surprised by what you can do in the U.S. National Parks.

1. Fremont Troll

Washington

Percy/Flickr

The Fremont Troll resides under an overpass in Seattle, Washington. Pay him a visit for a memorable photo op.

Lurking beneath an overpass in Seattle, Washington’s Fremont district, this troll has been a spooky presence since 1990. He was built by four local artists as part of a competition promoting urban renewal. Standing 5.5 meters in height, the bearded giant clutches a sculpture of a Volkswagen Beetle in one hand while propping himself up with the other, giving him the appearance of climbing out of the ground. The Fremont Troll has become a beloved part of the neighborhood, charming locals and attracting visitors from all over the world.

2. Area 51

Nevada

Miss Shari/Flickr

Follow the Extraterrestrial Highway through this eerie portion of Nevada, which is said to have welcomed visitors from outer space.

You can’t watch a Twilight Zone episode or a sci-fi movie without hearing a mention of Area 51, the U.S. Air Force test site 134 kilometers north of Las Vegas, Nevada. Science fiction readers and conspiracy theorists believe the area houses unidentified flying objects (UFOs) and other proof of extraterrestrial life. Since it’s still an active top-secret government area, you aren’t allowed to tour or even park near the entrances of Area 51. You can enjoy the alien-themed gas stations, restaurants and gift shops along the Extraterrestrial Highway, (also known as Nevada State Route 375).

3. Carhenge

Nebraska

Samir Luther/Flickr

A strange sight in western Nebraska, Carhenge is a recreation of England’s famous Stonehenge made from old cars.

You can’t get any weirder than Carhenge, a replica of England’s Stonehenge made entirely out of old, painted cars in western Nebraska. Located in the middle of the prairie about 250 kilometers northeast of Cheyenne, Wyoming, Carhenge is truly an “off the beaten path” attraction. In 1987, artist Jim Reinders created Carhenge out of 39 vintage automobiles as a way to study the design of Stonehenge and attempt to determine its purpose. Due to its popularity, a visitor’s center was constructed in 2006 to offer more information about this quirky U.S. treasure.

4. Death Valley’s Racetrack

California

Howard Ignatius/Flickr

The traveling rocks at the Racetrack in Death Valley National Park have perplexed scientists and visitors for decades.

Stretching along the California-Nevada border, Death Valley National Park is famous for its otherworldly landscape, complete with rolling sand dunes and towering mountain peaks. But the most peculiar part of the park’s landscape might be the Racetrack. Located in the California portion of the park, this stretch of dried lakebed looks almost as though it’s made of tiles, the geometric surface disturbed only by — wait for it — traveling rocks. Although no one has actually seen the rocks move, their paths are clearly visible. Scientists believe that the rocks are propelled across the hot desert floor when minimal rainfall freezes and then melts in the hot sun, causing the rocks (some of them weighing up to 270 kilograms) to slide.

5. Coral Castle

Florida

Tonya Stinson/Flickr

Many Florida locals believe the bizarre Coral Castle near Miami is a feat of superhuman strength.

Florida is home to many kitschy attractions and one-of-a-kind wonders that have beckoned tourists for decades. However, none is as uniquely eccentric as the Coral Castle. Located about 50 kilometers southwest of Miami, the castle was built by Latvian immigrant Ed Leedskalnin using nearly 1,000 metric tons of coral rock. The construction of this magnificent structure is cause for a bit of speculation from Florida natives. Many believe Leedskalnin used supernatural abilities, since he constructed the castle by himself without any machinery. Now on the National Register of Historic Places, the castle is a museum open daily for tours.

프리몬트 트롤은 워싱턴 주 시애틀의 한 고가도로 아래에 살고 있습니다. 이 괴물 친구와 함께 멋진 기념사진을 찍어보세요.

프리몬트 트롤은 워싱턴 주 시애틀의 한 고가도로 아래에 살고 있습니다. 이 괴물 친구와 함께 멋진 기념사진을 찍어보세요.
더 보기
Percy/Flickr

2. 에어리어 51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에서 북쪽으로 134km 지점에 있는 미 공군 기지 에어리어 51(Area 51)은 <환상특급(Twilight Zone)>과 같은 TV 시리즈나 공상 과학 영화에 등장하는 단골 소재입니다. 공상 과학 소설 독자나 음모론자들은 이 구역에 UFO를 비롯한 외계 생명체의 증거물이 있다고 믿습니다. 이곳은 지금도 정부의 일급비밀 구역이라 일반인은 에어리어 51을 둘러보기는커녕 입구 근처에 주정차할 수도 없습니다. 대신, 네바다주 375번 국도(Nevada State Route 375)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진 외계고속도로(Extraterrestrial Highway) 주변에 모여 있는 외계인을 테마로 한 주유소, 식당, 선물 가게에서는 독특한 재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외계인들이 지구에 들어올 때 사용한다는 설이 있는 이 외계 고속도로를 따라가 보세요.

외계인들이 지구에 들어올 때 사용한다는 설이 있는 이 외계 고속도로를 따라가 보세요.
더 보기
Miss Shari/Flickr

3. 카헨지

카헨지(Carhenge)는 많은 사람들에게 더할 나위 없이 이상한 곳으로 기억될만한 장소입니다. 네브래스카주 서쪽에 위치한 카헨지는 고물 자동차를 색칠하여 영국의 스톤헨지를 그대로 모방한 조형물입니다. 와이오밍주 샤이엔(Cheyenne)에서 북동쪽으로 약 250km 떨어진 대초원의 한복판에 우뚝 솟은 카헨지는 의외의 장소에서 여행객들의 발길을 불러모으는 특별한 명소입니다. 1987년, 예술가 짐 레인더스(Jim Reinders)는 스톤헨지의 디자인을 연구해 39대의 구식 자동차로 이 유명한 유적지를 그대로 구현했습니다. 카헨지가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게 되면서 2006년에는 방문자 센터가 따로 문을 열어 미국의 이 기괴한 보물에 대한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영국의 유명한 유적지 스톤헨지는 네브라스카 주에서 고물 자동차로 재현되어 낯선 풍경을 연출합니다.

영국의 유명한 유적지 스톤헨지는 네브라스카 주에서 고물 자동차로 재현되어 낯선 풍경을 연출합니다.
더 보기
Samir Luther/Flickr

4. 데스밸리의 레이스트랙

캘리포니아주와 네바다주 경계를 따라 뻗어있는 데스밸리 국립공원(Death Valley National Park)은 구릉진 사구와 높은 산봉우리 등 다른 곳에서는 보기 어려운 독특한 지형으로 유명합니다. 그중에서도 가장 신기한 지형이라면 레이스트랙(Racetrack)을 꼽을 수 있을 것입니다. 공원의 캘리포니아 쪽에 위치한 이 메마른 호수 바닥의 지표면은 일정한 크기의 타일을 깔아놓은 것처럼 보입니다. 이 지표의 기하학적인 무늬를 흐트러뜨리는 유일한 존재는 바로 움직이는 돌입니다. 이 돌이 움직이는 모습을 실제로 본 사람은 아무도 없지만, 돌이 움직인 흔적만큼은 뚜렷이 남아 있습니다. 과학자들은 뜨거운 사막 바닥에 스며든 미량의 빗물이 얼고 녹는 과정을 반복하면서 돌이 미끄러지는 현상이 일어났다고 믿습니다(움직이는 돌들 중엔 무게가 무려 270kg에 달하는 것도 있습니다).

데스밸리 국립공원의 바위 레이스트랙은 수십 년 동안 수많은 과학자들과 방문객들에게 놀라움을 주고 있습니다.

데스밸리 국립공원의 바위 레이스트랙은 수십 년 동안 수많은 과학자들과 방문객들에게 놀라움을 주고 있습니다.
더 보기
Howard Ignatius/Flickr

5. 코럴 캐슬

플로리다주에는 키치 문화를 엿볼 수 있는 명소가 가득합니다. 이런 명소들은 하나같이 여행객들의 기억에 오래 남을 추억이 되지요. 많은 장소 중 괴상하기로는 코럴 캐슬(Coral Castle)이 단연 으뜸입니다. 마이애미에서 남서쪽으로 약 50km 지점에 위치한 이 성은 라트비아 이민자인 에드 리즈칼닌(Ed Leedskalnin)이 무려 1,000여 톤의 산호석을 이용해 세웠습니다. 이 웅장한 구조물은 플로리다 주민들에게 많은 상상을 불러일으킵니다. 리즈칼닌이 초자연적 힘을 이용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어떤 기계의 도움도 없이 혼자 성을 지었다고 믿기 어렵기 때문이지요. 이 성은 국가 사적지(National Register of Historic Places)로 지정되었으며 박물관은 매일 문을 열고 방문객을 맞이합니다.

플로리다의 많은 현지 주민들은 마이애미에서 가까운 이 기이한 코럴 캐슬에 초자연적인 힘이 있다고 믿습니다.

플로리다의 많은 현지 주민들은 마이애미에서 가까운 이 기이한 코럴 캐슬에 초자연적인 힘이 있다고 믿습니다.
더 보기
Tonya Stinson/Flickr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