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메인 주 해안에서 16km 남짓 떨어진 먼헤건 섬과 더 작은 마나나 섬

메인주

메인 주 해안을 건너 먼헤건 섬으로 떠나는 여행

1 / 4
먼헤건 섬 연안에서 바다를 바라보는 주택들

메인주

메인 주 해안을 건너 먼헤건 섬으로 떠나는 여행

2 / 4
먼헤건 항에 정박한 랍스터잡이 배

메인주

메인 주 해안을 건너 먼헤건 섬으로 떠나는 여행

3 / 4
가파른 절벽이 이어지는 메인 주 먼헤건 섬 해안

메인주

메인 주 해안을 건너 먼헤건 섬으로 떠나는 여행

4 / 4
  • 주별:
    메인주

바다를 향해 16km만 나가면 만나는 작디작은 먼헤건 섬은 메인 주의 미니어처로 2.83km² 크기의 섬 안에는 하나하나 예술가의 손에서 탄생한 작품들이 펼쳐져 다운 이스트라고 부르는 동부 해안을 멋지게 장식합니다.

동쪽에는 높은 절벽이 펼쳐지는 곶이 있어 밀려오는 대서양을 마중합니다. 서쪽으로 향하면 섬을 열십자로 누비는 27km 길이의 숲이 무성한 트레일이 있으니 하이킹을 시작해보세요. 일 년 내내 이곳에 사는 사람은 60명 밖에 없습니다. 차도 없고 포장된 도로도 없는 이곳은 심지어 1984년에야 전기가 들어왔습니다. 있는 것은 평화와 고요, 그리고 예술가, 수많은 예술가입니다.

오랜 시간 명맥을 이어온 예술가들의 보금자리

1614년 버지니아 주 통치자 존 스미스(John Smith)가 처음 먼헤건 섬(Monhegan Island)을 방문해 지도에 표시한 후 예술 분야에서는 아무도 주목하지 않았는데, 1858년 화가 애런 드레이퍼 섀턱(Aaron Draper Shattuck)이 방문하며 상황은 달라졌습니다.

그 후 오랜 시간에 걸쳐 에드워드 호퍼(Edward Hopper), 로버트 헨리(Robert Henri), 제이미 와이어스(Jamie Wyeth) 같은 예술가들이 이 섬의 환상적인 빛을 이용하고 거친 풍경을 즐기기 위해 찾아왔습니다. 1950년대 보존 운동을 펼친 토머스 에디슨 주니어(Thomas Edison Jr.) 덕분에 몬헤건 섬의 2/3는 지금도 야생의 상태로 청정하게 보존되고 있습니다. 여행자는 페리를 타고 들어가 깔끔한 해안 마을로 발을 들여놓고 갤러리, 랍스터잡이 배, 시장, 레스토랑, 호텔 등 섬 안의 거의 모든 문명을 즐길 수 있습니다. 어떤 지점에서 다른 지점까지 걸어서 몇 분 안에 도착하지 않는 곳이 없으며, 특히 여름에는 20명의 아티스트 스튜디오가 일반인에게 공개됩니다.

먼헤건 섬의 아일랜드 인

먼헤건 섬의 아일랜드 인
더 보기

섬 탐방해보기

마을 어디에서나 트레일 지도를 손에 넣어 가운데 있는 숲으로 들어가 보세요. 북동쪽으로 방향을 잡고 오래된 얼음 연못을 지나 캐시드럴 우즈(Cathedral Woods)로 향해 키 큰 전나무와 가문비나무가 연출하는, 소로(Thoreau) 푹 빠지고 말았을 영적인 공간을 느껴보세요. 이끼류, 양치식물, 들꽃이 카펫처럼 넘실대는 산책로도 그만입니다. 그리고나면 이곳에서 남쪽 방향으로 해안을 따라 걸으며 번트 헤드(Burnt Head)로 가보세요. 메인 주에서 가장 높은 49m 높이의 이곳 해안 절벽에는 여름이면 노래하는 바닷새가 가득합니다. 절벽 아래 해안에서는(특히 만조와 간조 사이) 다양한 종의 물범이 바위 사이를 오가며 노는 모습이 보입니다. 시내로 돌아가는 길에는 1824년부터 항해사에게 빛을 비춰준 모헤건 섬 등대(Monhegan Island Light)에 들러보세요. 옆에 있는 등대지기 숙소는 현재 모헤건 박물관(Monhegan Museum)이 되어 섬 사람들의 다양한 삶의 모습을 보여주며 록웰 켄트(Rockwell Kent), 호퍼 등 모헤건과 관련된 예술가의 작품도 전시되어 있습니다

시내로 돌아오면 절벽 위로 100년도 더 된 아일랜드 인(Island Inn)이 보이는데, 말 그대로 항구에서 넘어지면 코 닿을 거리에 있습니다. 1816년부터 1910년 사이에 건설되어 모헤건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가장 편안한 호텔이 된 이곳은 전형적인 메인 주 스타일로 꾸며 오래된 가구를 비치하고 나무 바닥과 아늑한 다운 침구를 갖춘 객실 34개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TV도 없고 전화도 없어 한눈팔 요소가 없으니 아일랜드 인의 널찍한 현관으로 향해 진정한 저녁 시간을 즐기고 메인 주 해안 넘어 수평선 아래로 지는 해를 바라보세요. 이제 왜 그렇게 예술가들이 이곳에 찾아와 머물렀는지 이해가 되시나요.

모헤건 섬의 바닷가

모헤건 섬의 바닷가
더 보기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