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보트를 타고 있는 미국령 버진아일랜드 주민
1 / 1

어서 오세요, 미국령 버진아일랜드입니다

발에 감겨오는 부드러운 모래, 맛 좋은 럼주 한 병, 가까운 바에서 들려오는 칼립소 음악, 반짝이는 푸른 바다에 쏟아지는 햇살. 이런 곳이 실제로 있을까요? 1917년에서 덴마크로부터 사들인 이래로 미국의 영토가 된 미국령 버진아일랜드는 미국 내에서 가장 매혹적인 외딴곳 중 하나입니다. 약 349㎢의 면적을 자랑하는 카리브해의 천국인 이곳에는 세인트존(St. John), 세인트토마스(St. Thomas), 세인트크로이(St. Croix) 등 세 곳의 주요 섬과 주변의 여러 작은 섬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페리, 개인 보트, 혹은 비행기를 통해 한 시간 미만 정도 여행하면 도착할 수 있습니다. 이곳에는 누구나 좋아할 만한 해변과 해산물 식당, 그리고 레게톤 음악에 맞춰 춤출 수 있는 바가 있습니다. 이곳은 ‘문화의 교차로’입니다. 연례 카니발의 왕과 여왕, 그리고 아프리카의 음식이 미국적인 재료 및 덴마크 식민지 문화의 영향과 만나 파테를 만들어냅니다. 파테는 튀긴 플랜테인, 칼라루(게살과 채소에 각종 조미료를 곁들인 진한 수프), 아키 열매, 소금에 절인 생선이 어우러진 요리입니다. (따뜻하고 맑으며 거북이, 돌고래와 다채로운 산호가 서식하고 있기 때문에 떠나기 어렵기는 하지만)바다를 뿌리치고 떠날 수 있다면, 무성한 산비탈, 열대 색조의 집, 맛있고 수수한 현지 음식을 내놓는 소박한 길가의 ‘오두막 식당’을 보게 됩니다. 미국령 버진아일랜드에 방문하면 해야하는 것들이 무엇인지 지역 주민들에게 물었습니다. 다음은 지역 주민들이 관광객 여러분에게 소개하는 것들입니다.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는

아릅답고 오염되지 않은 해변의 섬들 중에서도, 이곳은 가장 아름답고, 가장 오염되지 않은 곳입니다. 이곳은 확실히 폐쇄적입니다. 3km 걸쳐 펼쳐진 백사장의 국립야생동물 보호구역은 4월에서 8월까지 문을 닫습니다(그리고 공원 경비원이 면밀하게 순찰합니다). 연중 나머지 기간 동안 샌디 포인트(Sandy Point) 방문객에게 개방됩니다. 그러나 주말에 한합니다. 물론, 이곳에 둥지를 트는 바다 거북 종으로 멸종 위험이 매우 높고 거대한 장수거북은 언제든지 이곳을 드나들 있습니다. (사람들이)연중 입장 가능한 해변에 대해 말하자면, 세인트크로이섬 사람들은 레인보우 해변(Rainbow Beach) 추천할 것입니다. 이곳은 해변에서 시간을 느긋하게 보내거나 상상할 있는 모든 해상 액티비티를 하기에 좋은 곳이며, 현지인들에게 인기 있는 곳입니다.

미국령 버진아일랜드의 샌디 포인트
더 보기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는

아릅답고 오염되지 않은 해변의 섬들 중에서도, 이곳은 가장 아름답고, 가장 오염되지 않은 곳입니다. 이곳은 확실히 폐쇄적입니다. 3km 걸쳐 펼쳐진 백사장의 국립야생동물 보호구역은 4월에서 8월까지 문을 닫습니다(그리고 공원 경비원이 면밀하게 순찰합니다). 연중 나머지 기간 동안 샌디 포인트(Sandy Point) 방문객에게 개방됩니다. 그러나 주말에 한합니다. 물론, 이곳에 둥지를 트는 바다 거북 종으로 멸종 위험이 매우 높고 거대한 장수거북은 언제든지 이곳을 드나들 있습니다. (사람들이)연중 입장 가능한 해변에 대해 말하자면, 세인트크로이섬 사람들은 레인보우 해변(Rainbow Beach) 추천할 것입니다. 이곳은 해변에서 시간을 느긋하게 보내거나 상상할 있는 모든 해상 액티비티를 하기에 좋은 곳이며, 현지인들에게 인기 있는 곳입니다.

미국령 버진아일랜드의 샌디 포인트
더 보기

예스러운 진수성찬

지방의 유지들을 정도로 좋은 야외 닭고기 요리 오두막 식당을 상상하기 어렵다면, 세인트크로이섬 사람들이 사랑하는 레인 치킨 (La Reine Chicken Shack) 로티세리를 경험해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연기를 내며 불타오르는 석탄 위에서 돌아가는 꼬챙이 위의 번들거리는 고기는 아주 맛있어 보입니다. 주말에는 이곳을 채운 현지인들이 도미노를 즐기고, 라이브 음악을 들으며, 세인트크로이섬의 음식을 쌓아 놓고 점심부터 먹고 있는 것을 보게 됩니다. 오두막 식당에는 메뉴가 가득하고 그리고 술도 가득하지만 주문해야 것은 닭고기 반마리입니다. 요리는 옥수수빵과 같이 나오고 쌀과 팥으로 양념을 했으며 평일에는 가격이 10달러 미만입니다.

세인트크로이섬 라 레인 치킨 쉑의 미국령 버진아일랜드 주민
더 보기

‘베이사이드 가게’

판치(Panchi) 가게는 인적이 드문 곳에 떨어져 있어서, 극비리에 부쳐진 곳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세인트크로이섬 사람들 사이에서 앞마당 음식 가판대는 유명한 곳입니다. 이곳에 가려면, 갤로우즈 베이 역사 마을(Gallows Bay Historical Village, 이곳이 현지인들에게 ‘베이사이드’입니다) 향하여 부두에서 도로 건너편의 집을 찾아야 합니다. 그러나 자정 전에 방문하는 헛수고는 하지 마세요. 판치씨 가게는 오후에 들어오는 마지막 배에서 신선한 해산물을 사서 소라수프를 천천히 요리하여 만듭니다. 이것은 세인트크로이섬 사람들을 새벽 2시에 잠자리에서 깨웁니다. , 요리는 정도로 맛있습니다. 그곳에 있는 동안 최소한으로 가공한 커피와 가볍게 향료를 더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