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산후안 국립유적지는 1966년에 미국의 국립유적지로 등재되었고, 17년 후 세계문화유산으로 선포되었습니다. 이 유적지에는 카스티요 산 펠리페 델 모로(Castillo San Felipe del Morro, ‘엘 모로’라고도 함), 가장 오래된 도시 성벽인 카스티요 산 크리스토발(Castillo San Cristóbal), 라 푸에르타 데 산후안(la Puerta de San Juan), 포트 산후안 데 라 크루스(Fort San Juan de la Cruz)가 있습니다. 방문객들은 푸에르토리코에 막 도착했던 스페인 사람들과 지난 500년 간의 푸에르토리코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섬 지배에 관한 뒤이은 투쟁의 역사를 배울 수 있습니다.

산후안 국립유적지의 대표적인 명소는 흔히 ‘엘 모로’로 알려진 16세기의 카스티요 산 펠리페 델 모로입니다. 올드 산후안의 북서쪽 끝에 있는 이 위풍당당한 요새는 건설하는 데만 200년이 걸렸으며, 수많은 공격으로부터 섬을 지켜냈습니다. 엘 모로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중요한 역할을 했던 요새로, 미국이 카리브해에서 독일 잠수함을 감시하기 위해 사용했던 곳입니다. 숨 막힐 듯 아름다운 도시와 바다 경관을 볼 수 있는 6층 요새에는 지하감옥과 막사, 대포, 초소가 미로처럼 얽혀있습니다. 영어와 스페인어로 제공되는 셀프 가이드 투어 또는 공원 관리인이 이끄는 투어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요새의 지대는 피크닉을 즐기거나 연날리기에도 좋습니다.

엘 모로 관광을 위해 입장료를 지불하면 카스티요 산 크리스토발도 함께 볼 수 있습니다. 카스티요 산 크리스토발은 150년의 작업 끝에 1790년에 완공된 11만㎡ 규모의 요새입니다. 엘 모로에서 도시 반대편에 위치한 이 요새는 육지 공격으로부터 산후안을 보호하는 데 큰 역할을 했습니다. 아일랜드의 엔지니어 토마스 오달리(Thomas O’Daly)가 설계한 이 건물은 대광장, 야포대, 꼭대기 층의 전망대를 포함해 모두 3층으로 구성됩니다. 통로와 막사를 탐험하며 가리타 델 디아블로(Garita del Diablo)라고 알려진 초소에 가보세요. 전설에 따르면 바다 쪽으로 돌출된 외진 초소에 오래전 실종된 스페인 군인의 유령이 나타난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