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재미있는 사실

트루먼 도서관 내부
더 보기

전 미국 대통령 해리 트루먼이 사용하던 '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The Buck Stops Here)'가 새겨진 바로 그 명패가 트루먼 도서관 및 박물관에 전시되어 있습니다.

국립 프론티어 트레일스 박물관
더 보기

1830년대를 시작으로 인디펜던스는 미국 서부 이주 정책의 주요 거점이 되어 캘리포니아, 오리건 및 샌타페이 트레일을 따라 이동하는 출발점으로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습니다.

인디펜던스 스퀘어에 있는 클린턴스 소다 파운틴
더 보기

클린턴스 소다 파운틴(Clinton’s Soda Fountain)은 전 미국 대통령 해리 트루먼이 맨 처음 일을 시작한 곳으로 지금도 운영되고 있으며 '아이스크림, 셰이크, 탄산음료'를 제공합니다!

인디펜던스 스퀘어 주변 부티크를 구경하며 걸어보기
더 보기
인근 지역 여행

다음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