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웹사이트는 개선된 탐색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쿠키를 사용합니다. 웹사이트에서 쿠키를 어떻게 사용하는지 자세히 알아보세요.

x
확인
시애틀, 워싱턴

시애틀의 커피 문화

미국 커피의 본고장을 방문하세요


1,000명당 2.5개의 커피숍이 있는 시애틀은 미국에서 커피 하우스가 가장 많이 몰려 있는 곳으로 카페인에 잠긴 도시라는 명성을 갖고 있습니다.

1971년 세계 최초의 스타벅스가 시애틀에서 개점한 이래, 커피 하우스는 아주 짧은 기간에 에메랄드 시티(시애틀의 애칭)의 사교 및 공동 생활의 중심이 되어 데이트를 하고, 아이들을 데려 가고, 음악을 듣고, 노트북을 사용하고, 책을 읽거나 친구를 만날 수 있는 장소로 자리 잡았습니다. 시애틀에서는 빨래방, 이발소, 극장은 물론 스트립클럽에 이르기까지 모든 곳에 커피숍이 붙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 지역에서는 커피 원두가 재배되지 않지만 시애틀이 세계적인 커피 수도로 자리매김한 데는 몇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법적으로 허용되는 따뜻한 자극제는 태평양 북서쪽의 길고 음울한 겨울을 지내는 데 도움을 주며, 이 도시의 상대적으로 부유한 많은 인구는 아침용 커피만이 아니라 하루종일 어느 때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커피를 필요로 했습니다.

소설 Moby-Dick(모비딕)에 나오는 인물의 이름을 딴 작은 커피숍이 세계적으로 엄청난 성공을 거둔 거대한 체인점으로 성장한 것도 그러한 이유 중 하나입니다. 최초의 스타벅스는 Pike Place Market(파이크 플레이스 마켓)에서 좁고 허름한 커피숍으로 시작했지만, 커피 혁명을 일으킨 후로 각지에 오픈되어 현재는 세계 전역에 10,000개 이상의 스타벅스 매장이 있습니다. 지금도 운영되는 최초의 스타벅스는 세계 곳곳에서 스타벅스 순례자들을 불러들입니다.

시애틀에는 다른 스타벅스 매장도 많지만 기발하고 독특한 독립 커피하우스들도 있습니다. Capitol Hill(캐피톨힐) 지역은 책이 가득하고 분주하고 떠들썩한 분위기의 Bauhaus Book & Coffee(바우하우스 북 앤 커피), 완벽한 커피를 추구하는 것으로 유명한 Espress Vivace(에스프레소 비바체), 라이브 음악 공연과 예술 전시회를 여는 art deco Victrola Coffee(아르데코 빅트로라 커피)를 비롯하여 많은 커피숍의 본거지입니다. Maple Leaf(메이플 리프) 지역의 Cloud City(클라우드 시티)는 어린이를 위한 구역, 1잔에 1달러인 ‘아너 바(honour bar)’, 무선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훌륭한 커피와 푸짐한 음식을 함께 먹을 수 있는 곳을 찾으신다면 계란 12개로 만드는 오믈렛으로 유명한 24시간 영업하는 Beth's Caf(베스 카프)로 가보십시오.

토픽: 서점, 워싱턴, 서부

이 여행 아이디어는 다음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미국과 캐나다 여행지 1000곳©

여기 소개된 여행지에 대한 자세한 연락처 정보와 미국 내 더 많은 여행 아이디를 원하시면 여행작가 Patricia Schultz가 저술한 위 서적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디스커버 아메리카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회원님은 등록되었으므로 회원님의 여행가방에 여행 아이디어를 저장할 수 있습니다.

탐험 시작하기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시면 비밀번호 재설정 시 링크를 보내드립니다.

이메일을 확인하세요.

탐험 시작하기

회원님 계정의 비밀번호가 성공적으로 변경되었습니다. 새 비밀번호를 사용하여 로그인하세요.

탐험 시작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