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멕시코

조지아 오키프의 자취

화가의 눈으로 남동부를 보세요


조지아 오키프는 매혹의 땅에 대해 "이곳의 색은 다르다"고 했습니다. 그녀는 중서부 출신이었지만 뉴욕시에서 여러 해 동안 영감을 찾았고 뉴멕시코에서 가장 유명한 화가로 손꼽혀 왔습니다. 1917년 뉴멕시코를 처음 방문한 오키프는 1949년 남편이자 유명한 사진작가 알프레드 스티글리츠가 죽은 후 아비키우의 작은 마을로 영구 이주했습니다. 화려하면서도 초현실적인 그녀의 화풍은 이전과는 전혀 다른 방식으로 귀화한 땅을 묘사했으며, 주로 본인의 것임을 바로 알 수 있는 감각적 이미지에는 동물의 뼈나 구름, 특히 한무리의 꽃이 포함됩니다.

오키프 효과에도 불구하고 아비키우는 주민이 1,000명에 불과한 구세계에 속하는 작은 마을로 남아 있습니다. 아비키우는 1754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무상 불하 토지에 자리잡고 있고, 주민이 아직도 보유하고 있는 최후의 지역입니다. 주민은 대부분 아비키우를 고요한 예술의 온상으로 만드는 화가입니다. 이곳에서 하루를 묵으신다면 남동부를 주제로 하는 객실과 전용 방갈로, 정원의 분수대를 갖춘 아비키우 인(Abiquiu Inn)에서 묵으십시오. 호텔에는 조지아 오키프 재단도 들어서 있으며 생가와 스튜디오 투어를 제공합니다.

오키프의 생애는 아비키우와 인근 고스트 랜치로 나뉘는데, 그녀가 기록한 삭막한 풍경은 “내가 살고 있는 세계의 황량함과 경이”라고 했던 작품을 창작했습니다. 목장은 현재 장로교회가 운영하는 교육 및 명상센터입니다. 이곳에서는 영성에서부터 회화나 도예, 들새 관찰, 화석학을 비롯하여 과학과 예술에 이르는 다양한 주제에 관한 하계 세미나가 개최됩니다. 숙소는 편안하고 단출하며 전화나 TV가 없지만 전망은 빼어납니다.

뉴멕시코에서 가장 유명한 미술관인 산타페 조지아 오키프 박물관(Santa Fe's Georgia O'Keeffe Museum)도 놓치지 마세요. 140점이 넘는 오키프의 회화와 드로잉, 조각 작품은 화가의 영구 소장품으로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합니다. 이곳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산타페 미술관(Santa Fe's Museum of Fine Arts)도 타오스와 산타페 미술계의 작품과 함께 그녀의 작품을 다수 전시하고 있습니다.

이 여행 아이디어는 다음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미국과 캐나다 여행지 1000곳©

여기 소개된 여행지에 대한 자세한 연락처 정보와 미국 내 더 많은 여행 아이디를 원하시면 여행작가 Patricia Schultz가 저술한 위 서적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디스커버 아메리카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회원님은 등록되었으므로 회원님의 여행가방에 여행 아이디어를 저장할 수 있습니다.

탐험 시작하기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시면 비밀번호 재설정 시 링크를 보내드립니다.

이메일을 확인하세요.

탐험 시작하기

회원님 계정의 비밀번호가 성공적으로 변경되었습니다. 새 비밀번호를 사용하여 로그인하세요.

탐험 시작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