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fayette, 루이지애나

루이지애나 주 라파엣: 케이준과 크리올 문화의 심장부

글쓴이 Jody Sidle Short


단잠을 자고 일어나 커튼을 걷어 파란 하늘을 보고 따뜻한 햇볕을 맞으며 루이지애나 주 라파엣에서 보냈던 어제를 돌이켜 보니, 정말 멋진 하루였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습니다.

라 메종 드 베그나우드의 즉흥 연주

잠깐 기억을 되살려 어젯밤 라파엣에 도착해 무슨 일이 있었는지 먼저 털어놓아야겠군요. 먼저 저는 금요일 밤마다 라 메종 드 베그나우드(La Maison de Begnaud)에서 즉흥 연주를 선보이는 잼 세션이 열린다는 소문을 입수했답니다. 사실 큰 기대 없이 방문했는데, 아주 특별한 경험을 했다는 만족감에 지금까지도 뿌듯합니다. 내부는 마치 누군가의 집처럼 꾸며졌는데요. 맨 앞에 예닐곱 명이 앉아 있었는데, 나이가 20대부터 거의 80대까지 되어 보였습니다. 기타, 바이올린, 아코디언, 트라이앵글을 연주하며 모두가 노래를 불렀습니다. 진짜 케이준 음악이었는데 모두들 재능이 뛰어났죠. 사람들은 박수를 치며 춤을 추었고 이곳을 나올 때쯤엔 얼마나 웃었던지 뺨이 다 아팠습니다.

호스 팜에서 열리는 마켓

토요일 아침 식사를 마친 후 호스 팜(Horse Farm)에서 열리는 마켓으로 차를 몰았습니다. 현지인은 물론 엄청난 여행 인파로 만원을 이루는 이 마켓은 친구를 만나 소풍을 즐기기에 좋은 장소입니다. 랜드리 빈야드(Landry Vineyards)에서 생산된 와인을 맛보고 그리닝 주피터 재머리(Grinning Jupiter Jammery)에서 예쁘게 장식된 이 지역 특산 잼을 몇 개 구매했죠. 과일과 채소는 싱싱해 보였고 미식가도 선택하는 푸드 트럭의 음식들은 최고급 레스토랑과 견주어도 손색이 없는 것 같았습니다.

아카디안 빌리지

시장 구경을 마친 후 아카디안 빌리지(Acadian Village)로 걸음을 옮겼는데, 이곳에는 19세기 케이준 정착민의 삶을 복원해 본래 모습을 보여주는 주택들이 있습니다. 예쁜 교회가 있고 이 지역을 아름답게 묘사한 작품이 소장된 미술관도 있습니다. 몇 시간 동안 곳곳을 돌아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배고 고파진 저는 이 마을에 있는 더 프렌치 프레스(The French Press)라는 곳에 들어갔는데, 새우와 아보카도를 넣은 샐러드와 검보가 정말 맛있었습니다.

아차팔라야 베이신 랜딩 앤 마리나

아이 쇼핑을 즐긴 후 그림 같은 아차팔라야 베이신 랜딩 앤 마리나(Atchafalaya Basin Landing and Marina)로 가 난생처음 해보는 에어보트 늪지 투어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얼마나 환상적인 경험이었는지 잊을 수 없네요. 멋진 가이드와 함께 악어를 코앞에서 보았는데, 습지와 늪지대가 대단했습니다. 언젠가 한 번 더 오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멋진 하루가 되리라 예상은 했지만 이렇게까지 멋질 줄은 미처 몰랐답니다. 라파엣에서의 마지막 시간은 아트모스피어(Artmosphere)라는 이름의 바 겸 레스토랑에서 새로운 친구를 만나며 보냈습니다. 사람으로 붐비는 그곳에는 훌륭한 밴드가 즉석에서 공연을 펼쳤고 말할 수 없이 맛있는 수제 맥주가 흥을 돋구었죠.

라파엣에서 보냈던 시간은 정말 행복했습니다!

더 자세한 정보를 위해서는, 다음을 방문해 주십시오:

Lafayette Convention & Visitors Commission

디스커버 아메리카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회원님은 등록되었으므로 회원님의 여행가방에 여행 아이디어를 저장할 수 있습니다.

탐험 시작하기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시면 비밀번호 재설정 시 링크를 보내드립니다.

이메일을 확인하세요.

탐험 시작하기

회원님 계정의 비밀번호가 성공적으로 변경되었습니다. 새 비밀번호를 사용하여 로그인하세요.

탐험 시작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