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웹사이트는 개선된 탐색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쿠키를 사용합니다. 웹사이트에서 쿠키를 어떻게 사용하는지 자세히 알아보세요.

x
확인
유니스, 루이지애나

케이준 음악

케이준 음악과 자이데코 음악에 맞춰 발을 굴러 보세요


주로 농업에 의존하는 유니스의 친밀한 지역사회는 루이지애나에서 케이준 및 자이데코 음악의 허브이자 인큐베이터입니다. 이 지역에서는 주변의 여유로운 최고의 장소와 다양한 페스티벌에서 연중 내내 전염성 있는 선율이 쏟아져 나옵니다.

케이준 및 자이데코 음악은 서로 비슷한 부분이 있으며, 두 가지 모두 음악계에서 각각의 전통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케이준 음악은 18세기 후반에 루이지애나 남서부로 이주한 아카디아 정착민들에서 비롯되었으며 거의 항상 프랑스어로 불립니다. 자이데코는 19세기 중반에 이 지역의 아프리카계 미국인 소작민, 노예 및 농부들에 의해 시작되었습니다. 두 음악 형식은 서로에게 큰 영향을 미쳤으며, 몇 가지 동일한 악기가 사용됩니다(특히 아코디언). 그러나 케이준 음악은 프랑스 및 기타 유럽의 민속 음악과 매우 유사한 반면 자이데코는 블루스, 아프리카계 카리브해인 음악 및 R&B에 더 가깝습니다.

케이준의 음악과 전통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최적의 장소 중 하나는 유니스 시내에 있는 프레리 아카디아 문화센터(Prairie Acadian Cultural Center)입니다(장라피트 국립역사공원 보호구역 내). 이 인상적인 현대 박물관에서는 공연장에서 케이준 및 자이데코 콘서트를 열고, 케이준 요리 시연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현지 음악, 공예품 및 농업에 관한 전시품을 소장하고 있습니다.

유니스에서의 토요일 저녁이 의미하는 것은 단 한 가지입니다. 그랜드 올레 오프리(Grand Ole Opry)의 케이준 버전이라고 할 수 있는 가족 중심 버라이어티 쇼, 랑데부 데 케이준(Rendezvous des Cajuns)이 바로 그것입니다. 이 공연은 1920년대에 소극장이었던 공연예술을 위한 리버티 센터(Liberty Center for the Performing Arts)에서 현지 라디오로 생중계됩니다. 오늘날의 랑데부 공연에서는 자이데코 및 케이준 밴드가 출연하고 현지인들이 무대 바로 밑에서 춤을 춥니다. 진행자는 케이준어와 영어를 혼용하여 우스개 소리, 레시피, 이야기 등을 들려 줍니다. 쇼가 끝난 후에는 2번가에 있는 닉스(Nick’s)에 들러보세요. 이곳은 도심의 깔끔하고 지붕이 높은 1930년대식 식당 겸 주점으로, 라이브 공연이 계속되고 훌륭한 케이준 메뉴가 제공됩니다.

유니스 외곽에 있는 사보이 뮤직 센터(Savoy Music Center)에서는 토요일 아침의 즉흥 연주를 위해 유명 및 무명의 음악가들이 수십 년 동안 이곳에 몰려들었습니다. 이 음반 매장의 주인인 마크 사보이(Mark Savoy)는 케이준 아코디언을 직접 손으로 제작하며, 주말마다 친구들과 함께 연주법을 시연합니다. 멀지 않은 소도시 마모우(Mamou)에서는 토요일 아침에 라이브 음악 라디오 프로그램을 즐기기 위해 많은 사람들이 프레즈 라운지(Fred’s Lounge)를 가득 메웁니다. 루이지애나에서 가장 흥겨운 라이브 케이준 음악이 끊이지 않는 이곳은 아침 식사로 맥주를 즐기는 손님으로 항상 만원을 이룹니다.

이 여행 아이디어는 다음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미국과 캐나다 여행지 1000곳©

여기 소개된 여행지에 대한 자세한 연락처 정보와 미국 내 더 많은 여행 아이디를 원하시면 여행작가 Patricia Schultz가 저술한 위 서적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디스커버 아메리카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회원님은 등록되었으므로 회원님의 여행가방에 여행 아이디어를 저장할 수 있습니다.

탐험 시작하기

이메일 주소를 입력해주시면 비밀번호 재설정 시 링크를 보내드립니다.

이메일을 확인하세요.

탐험 시작하기

회원님 계정의 비밀번호가 성공적으로 변경되었습니다. 새 비밀번호를 사용하여 로그인하세요.

탐험 시작하기